• 최종편집 : 2018.12.19 수 15:00
상단여백
기사 (전체 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이윤재, 조선어사전 투쟁 사후에 이루다
글: 박용규(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 언어 보존이 민족 보존말과 글은 민족과 운명을 같이함민족 말과 글 아끼고 사랑하는 것이 ...
박용규  |  2018-11-02 21:10
라인
조선의용군 대장, 김두봉의 국어독립투쟁
글: 박용규(고려대학교 한국사연구회 연구교수) 김두봉,국어학자, 대종교인, 공산주의자로 국어독립투쟁,무장독립전쟁에 뛰어들다해방 후에는 ...
박용규  |  2018-08-03 16:36
라인
만주 독립투쟁의 선봉, 신흥무관학교 현장을 가다...
신흥무관학교 창설일을육군사관학교 개교기념일로 하면 얼마나 좋을까...경학사'耕學社'를 아십니까...일하면서 배우고 싸웠다...
허성관  |  2017-07-31 16:01
라인
이덕일 절규, “왜 나를 죽이려고 사방에서 달려드는가”
“내 목숨은 끊을 수 있지만, 무릎을 꿇어서 종이 될 수는 없다.” 우리 힘으로 독립 쟁취 못해,친일파 대한민국, 남북 분단되다...조...
오종홍  |  2017-07-29 20:51
라인
“상 받으려고 독립전쟁 투신한 것 아냐, 받을 수 없어...”
독립투사후손 재산 찾아주기 운동 다방면으로 진행시킬 것...재단설립으로 친일매국세력에 체계적 대응, 역사바로세우기 매진하자...해방 후...
오종홍  |  2017-07-28 01:53
라인
손윤대표, "3.1독립선언, 대낮에 룸살롱서 술 먹고 만세불렀다?"
3.1독립혁명선언을 모독한 설민석씨,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박근혜 정권의 음모... 얼마 전에 박근혜 정권 들어 국...
오종홍  |  2017-04-19 14:18
라인
남태평양 티니안 섬의 한국인 원주민, 그들은 누구인가?
기사수정: 서기2017.3.21. 14:37 김일성이 천도교를 모시는 까닭은...남태평양 티니안(Tinian) 섬의 주인이 한국인이다?...
오종홍  |  2017-03-20 15:23
라인
이덕일 소장, " 민주공화국은 '경학사'에서 시작..."
김명옥 전문기자 바른역사 생민강좌 제2강, 이덕일 한가람역사문화연구소장 강연- 대한제국에서 대한민국으로- 일제, 대동아전쟁으로 궁핍해도...
김명옥  |  2016-10-07 09:58
라인
독립운동가, 필동 임면수 선생을 아시나요...
독립운동가, 임면수 선생은 교육으로 생민계몽운동 및 국채보상운동과 더불어 무력투쟁도 전개한 드문 인물... 지금부터 71년 전 우리 민...
김영일  |  2016-09-28 11:25
라인
일제침략을 온 몸으로 막아낸, 잊혀진 대종교...
대종교를 아시나요?오늘 우리가 있는 것은 그냥 된게 아닙니다...하늘아, 땅아, 산이여, 냇물이여,역사를 잃어버린 생민들아, 서울 홍은...
허성관  |  2016-09-20 11:01
라인
만공, 조선총독 미나미를 제압하다.
“전 총독 데라우치 마사다케는 우리 조선 불교를 망친 사람이다...지금 무간아비지옥에 떨어져서 끝없는 고통을 받고 있을 것이다.." 인...
오종홍  |  2016-09-12 18:47
라인
조국광복투쟁의 현장, 만주를 가다.
올해로 광복71주년을 맞이한다. 그러나 과연 광복, 해방된 조국인가,국가 공공기간의 간부가, "천황폐하만세"를 부르짖고,일제가 우리민족...
허성관  |  2016-07-30 13:45
라인
창씨개명에 저항한 조선민중
우리에게 한 맺힌 슬픈 시기가 있었다. 일제강점기였다. 그 시기의 일제는 한반도에서 조선을 지워 없애려고 했다. 조선은 거기에 저항했다. 일제강점기가 말기적 상황으로 치닫고 있을 때, 일제는 황민화 정책을 추진했다....
조의행  |  2015-10-20 21:33
라인
임시정부 브레인 조소앙 선생
조소앙(趙素昻)은 고종 24년(1887) 4월 30일 경기도 교하군(현 파주군) 월롱면에서 태어났는데 소앙은 아호이고 본명은 조용은(趙...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  2015-10-20 21:32
라인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표상 이석영 선생
6조원 상당의 재산을 처분, 독립 운동에 나서다일본이 조선을 1910년에 강제로 식민지로 만들자 차관급 벼슬을 지낸 한 고위공직자가 나...
허성관  |  2015-10-13 17:17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조선사(주) | 주소 : 서울 강남구 역삼로7길 17, 네스빌 609호  |  대표전자우편: mukto@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홍
발행인 : 나한엽  |  편집인 : 오종홍  |   등록번호 : 서울 아03803  |  등록일자 : 서기2015.06.22.
Copyright © 2018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