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3 토 04:28
상단여백
HOME 쟁점기사
일본 스스로 독도 한국 땅 지도 내놔일본이 연합국으로부터 재 독립을 한 뒤 만든 지도에도 독도는 한국 땅이라 했다.
장계황 | 승인 2019.02.14 16:00

 

글: 장계황(한국역사영토재단이사장, 행정학 박사)

 

장계황의 독도이야기 9

재 독립한 뒤에 내놓은 일본영역도에

독도를 한국 땅으로 표시한 일본정부

일본외무성이 만든 지도로써

샌프란시스코 조약이 독도, 한국 땅 승인 의미

 

▲서기1952년 일본 마이니치 신문에 보도된 일본영역도에도 분명히 독도(죽도)가 우리 땅으로 들어와 있다. 이 일본영역도는 일본외무성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독도 문제를 가지고 어떤 결론을 만들어 내는 데는 문헌 한 장이나 지도 한 장으로 되는 것이 아니다.

시대적 상황에 따른 일련의 흐름이 있는데 그 전체 적인 흐름을 보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영토 문제는 상대가 있기 때문에 늘 복잡하고 그리고 국제법적으로 맞아야 한다.

일본은 패전 이후 샌프란시스코 조약에 의해 각 나라와 일본의 영토를 규정하고 식민지로 삼았던 모든 국가의 영토를 돌려주는 조약을 맺었다.

그리고 이 조약이 실효하면서 일본은 다시 주권국가로 태어나게 된다.

한국은 미군정으로부터 1948년 8월 15일 완전 독립하여 주권국가로 정부가 수립이 되는데 일본은 1952년 4월 28일 재 독립하게 된다.

일본도 미군정으로부터 주권을 이양 받았다. 1개월 후인 5월 25일 마이니치신문사는 '대(對)일본평화조약'이라는 600여 쪽의 샌프란시스코조약 해설서를 간행했다.

일본정부는 그 조약문 머리에 연합국이 승인해준 ‘일본영역도(日本領域圖)’를 게재했다.

이 ‘일본영역도’에는 선명하게 독도(竹島)를 한국영역에 포함시키고 일본영역에서 제외한 국경표시를 하고 있다.

적어도 이 당시 일본의 정부는 샌프란시스코 조약 시 로비를 통하여 미국을 설득하여 독도를 자국 영토로 얻고자 했으나 실패한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 문제를 다시 정리해 보면 패전국 일본과 승전국 48개국이 1951년 9월 미국샌프란시스코에서 연합국의 대(對)일본 강화조약이 체결하였는데 이는 승전국과 패전국 사이에 식민지배 시절의 영토를 되 돌려주는 조약이다.

이 조약을 체결하고 난 뒤 일본 매일신문사가 1952년 5월 25일에 총616쪽의 해설서인 <대(對)일본평화조약> 을 발행했다.

이 해설서의 부속지도인 <일본영역도>에서 울릉도와 독도(竹島)를 조선영토로 표시하였다. 이것은 일본이 샌프란시스코 조약 체결에 있어 한국에 돌려주어야 할 영토에 독도가 포함되어 있음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말이다.

이 당시 마이니치신문이 단독으로 취재를 하여 보도한 것이 아니라 일본 외무성의 도움을 받아 작성한 것이다. 이것을 보면 샌프란시스코 조약이 독도가 한국의 영토로 승인한 것을 증명하는 증거이다.

장계황  mukt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계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신석재 2019-02-15 22:05:15

    대한인은 독도 논쟁에서 벗어나야 한다.
    독도 논쟁은 한국인의 이목을 집중시키려는 일본이 던지는 떡밥일 뿐이다.

    역사학계에 어른이 없구나.   삭제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조선사(주) | 주소 : 서울 강남구 역삼로7길 17, 네스빌 609호  |  대표전자우편: mukto@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홍
    발행인 : 나한엽  |  편집인 : 오종홍  |   등록번호 : 서울 아03803  |  등록일자 : 서기2015.06.22.
    Copyright © 2019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