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6.25 월 03:56
상단여백
HOME 쟁점기사
<속보>트럼프, 6.12 북미정상회담 취소북한 탓으로 돌리고 취소하다.
오종홍 기자 | 승인 2018.05.24 23:02

 

美 트럼프,

이번 회담은 최소되었지만,

머지않아 조만간 다시 만나길 '매우(very much)' 학수고대한다고 강조하다 

 

▲서기2018. 06. 12. 예정된 싱가폴 조미수뇌회담 취소를 알리는 미국 방송매체(cnn 방송화면 갈무리) 관련기사: https://edition.cnn.com/2018/05/24/politics/trump-north-korea/index.html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5월 24일 아침 백악관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형식의 편지를 공개했다. 편지에서 북한 김정은 대변인들의 발언 때문에  6.12.예정되었된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의 대변인들이 최근 미국을 향한 엄청난 분노와 적대감을 표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6.12. 싱가폴 조미수뇌회담을 갖는 것은 적절치 않으니 안 만나는 것이 좋겠다고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말한 김 위원장의 대변인들이란, 김계관 제1부상, 최선희 북미국장으로 보인다.

이들은 최근 미국이 먼저 수뇌회담하자고 제안했고 미국과 회담을 구걸하지 않는다면서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계속해 나가면 6.12. 회담은 재고될 수 밖에 없다고 경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북미회담 전격 취소 선언은 최근 김계관 제1부상과 최선희 북미국장의 이 같은 발언에 부담을 느낀 것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는 나중에 조만간 다시 만나기를 '아주 아주(very much)' 학수고대한다고 밝혔다. 또 김 위원장이 마음이 바뀌면 언제든지 전화하거나 편지하라고 덧붙였다(2보).

 

▲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서기2018.05.24. 아침(07:32)에 백악관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내는  편지를 썼다. 그는 편지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대변인들이 최근 내 뱉은 험악학 발언을 문제삼아 이 상태로는 6.12싱가폴서 만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나중에라도 김정은 위원장을 아주 아주 만나길 학수고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언제든지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 복수의 미국 언론에 따르면 도날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의 최근 대변인들을 통한 발언에 심기가 상해 싱가폴에서 예정되었던 서기2018.06.12. 조미수뇌회담을 취소한다고 했다.

 

▲cnn이 트럼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다는 보도를 하고 있다.

Trump cancels Singapore summit in letter to Kim Jong Un

"I was very much looking forward to being there with you. Sadly, based on the tremendous anger and open hostility displayed in your most recent statement, I feel it is inappropriate, at this time, to have this long-planned meeting," Trump wrote. "Therefore, please let this letter serve to represent that the Singapore summit, for the good of both parties, but to the detriment of the world, will not take place."
Trump and Kim were scheduled to meet in Singapore on June 12, for what would have been the first face-to-face meeting between a US and North Korean leader.

오종홍 기자  mukt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종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조선사(주) | 주소 : 서울 강남구 역삼로7길 17, 네스빌 609호  |  대표전자우편: mukto@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홍
발행인 : 나한엽  |  편집인 : 오종홍  |   등록번호 : 서울 아03803  |  등록일자 : 서기2015.06.22.
Copyright © 2018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