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5 토 00:26
상단여백
HOME 문화와 삶
철부지 가시내 사람 만든 은사님 30년 만에 만나교권이 떨어지고 형식으로 변한 스승의 날이 짐이 된다는 말까지 나온다.
문정선 | 승인 2019.05.15 17:50

글: 문정선(민주평화당 대변인)

 

책 읽고 독후감 쓰라고 건네주신 많은 책들

지금 나를 만들고 인생의 좌표가 돼

당 대변인 업무 차 상경 중 역에서 우연히

상봉한 선생님,

세월 주름 가득 내려앉은 모습에 눈물

 

▲ 당 대변인 업무 차 서울에 올라오는 길에 역에서 30년만에 만난 고등학교 시절 선생님이 책을 건네주셨다. 학교시절에도 책을 주시며 독후감을 쓰게 하셨다. 이 때 읽은 수많은 책들은 내 인생의 좌표가 되었다.

오찬 일정 잡혀 급히 상경 중인데,

역에서 여고 때 생물ㆍ화학 가르쳐 주셨던 은사님을 뵙게 되었다.

가슴 속으로는 늘 그리며 살았지만

사는 게 바쁘다는 핑계로 찾아뵙지도 못하다가

이러고 길에서 무심하게 스승의 날에 그만 뵙는다.

죄송하고 부끄러운 것은 오늘 하루 온전히 내 몫이고 만다.

안부를 물으시며 잘 다녀오라 어깨 토닥여 주시더니, 책 한 권을 건네신다.

여고 때도 선생님께서 선물 주셨던 한 권의 책을 읽고 독후감을 써 내어 경남 도교육감 상을 받았던 오래 전 기억이 떠오른다.

방학 숙제로 고전 읽고 독후감을 써 오라 하시고 성적에 반영하셨던 선생님 덕분에 억지로 읽어야 했던 숱한 고전들은 빼도 박도 못하고 내 인생 좌표가 되었다.

"어린왕자, 갈매기의 꿈, 대지, 주홍글씨ᆢᆢ."

억지로 읽게 하시더니 30년도 더 지난 지금에까지 책을 선물로 주시는 선생님.

대전 연수 가시는 길이다 하시며 무거운 배낭 메고 계시는 것 보니 공로 연수차 가는 길이신 듯하다.

곧 퇴직 하시는 모양이다.

아무 것도 드릴 게 없는데 이를 어쩌나!!

그저, 선생님!! 하고 고개 숙여 인사드리는 것 밖에 할 것이 없어 어쩌나!! 돌아서서 자리에 앉아 있으려니 눈시울이 붉어진다.

열일곱, 열여덟 그 시절도 그립고,

철부지 가시내들 다독이며 사람 만들어 주셨던 갓 대학 나와 부임하셔 뜨겁던 선생님의 젊은 미소 간 곳 없고, 어느 새 주름 그득 내려 앉아 세월 등지고 앉아 계신 모습 아른거려 눈물이 난다.

"문명주 선생님"

"선생님께서 사람 되도록 손잡아 주셨던 지난 시간 덕분에 천둥벌거숭이 가수내가 오늘 예까지라도 와서 서 있습니다."

"선생님, 감사합니다."

"꼭~~하루 찾아뵙겠습니다."

문정선  mukt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정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조선사(주) | 주소 : 서울 강남구 역삼로7길 17, 네스빌 609호  |  대표전자우편: mukto@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홍
발행인 : 나한엽  |  편집인 : 오종홍  |   등록번호 : 서울 아03803  |  등록일자 : 서기2015.06.22.
Copyright © 2019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