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18 금 00:44
상단여백
HOME 시사논단 시론
검찰, 마지막 기회를 놓칠 것인가.국민을 위해 봉사하지 않고, 권력을 위해 봉사해온 검찰, 마지막 기회다...
윤재학 | 승인 2017.03.23 14:55

 

검찰은 존립의 마지막 기회를 놓치지 말기 바란다.

 

박근혜의 구속!

절대다수의 국민이 바라는 바다.

하지만 검찰은 뜸을 들이고 있다.

너무 뜸 들이면 밥이 타서 못 먹게 되고, 잘못하면 가마솥까지 고철이 된다.

뜸을 있는 대로 들이면서 검찰이 내놓는 이유가 “법과 원칙에 따라 판단”이다.

국민들도 박근혜가 꼴도 보기 싫으니 무조건 구속하라는 게 아니라 법과 원칙에 따라 법리적/합리적/순리적/상식적으로 판단하여 바로 구속하라는 것이다.

 

도대체 헌정 60년사에 검찰이 권력에 조자룡의 헌 칼이 되어 애국국민과 우국지사들을 향하여 눈 감고 망나니 칼을 휘두른 게 얼마인가?

우리 헌정사가 말 할 수 없이 더럽혀지게 한 제1부역자가 바로 검찰이다.

더러움과 똥칠로 점철된 검찰의 역사 일일이 열거할 수도 없다.

 

그래 국정농단의 공동주범인 최순실은 일찌감치 구속하고 그 하수인들인 종범들은 줄줄이 구속하여 법정에 세우고도, 공동주범인 박근혜는 왜 구속을 못 하고 승용차의 유리창에 낯짝대고 태극기를 욕보이며 흔드는 것들을 향하여 그 더러운 손 흔들며 역겨운 웃음을 짓도록 방치한단 말인가?

4년 동안 나라를 세월호 꼴을 만들어 놓고도 국민을 향하여 고작 한 마디 내 뱉은 게 <송구>와 <성실>단 두 단어다.

 

<특검>은 단 두 달여에 만리장성을 쌓았는데, <검찰>은 고작 한다는 게 보리밥이 숯덩이가 되도록 뜸 들이는 일이란 말인가?

검찰이 뜸을 들이는 사이에 국민들의 가슴은 시커먼 숯덩이가 되어가고 있다.

 

박근혜가 지난 대선에서 합법적으로 당선이 되었는지? 그를 “전직대통령”으로 부르는 것이 합당한지는 논외로 하더라도, 아니꼽고 역겹지만 <전직대통령이>라고 치고 그를 3월 21일 소환조사 하면서 그 자리에서 긴급체포하지 않고 집으로 돌아가도록 놓아 주어 영혼이 없는 인간들을 향하여 더러운 손 흔들며 역겨운 웃음 짓도록 한 것만으로도 전직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이미 차고 넘친다.

검찰 스스로도 박근혜의 범죄를 입증할 증거는 차고 넘친다고 했다.

그 차고 넘치는 증거는 어디다 쑤셔 박아 두고 또 뜸을 들인단 말인가?

 

▲ 서기2017.3.23. 오전 김수남 검찰총장이  서초구 대검찰청사로 출근하는 가운데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모든 것은 때가 있다.

뜸 들이다 들이다 여론이 무서워 할 수 없이 구속을 한다면 그 구속은 검찰이 한 게 아니라, 국민이 구속을 한 것이 되어 검찰로서는 뒤늦게 박근혜를 구속하는 게 오히려 욕이 되고 스스로의 몸에 올가미를 씌우는 우스운 꼴이 된다.

검찰에게 주어진 이 마지막 절대 절명의 기회를 놓치지 말고 1분 1초를 앞 다투어 구속영장을 신청하기 바란다.

그 뒤의 판단은 법원에 맡겨라!

 

단언한다.

모든 정당, 모든 대선예비후보들이 하나 같이 “국민통합”과 “적폐청산”을 들고 나왔다.

신속하게 박근혜를 구속하지 않거나, 미적거리다 여론에 밀려 할 수 없이 뒤늦게 구속을 한다거나, 불구속 상태로 기소를 한다면, 새로 들어서는 정부의 <적폐청산 제 1호>는 바로 <검찰>이 될 줄로 알라!

 

검찰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다.

이 기회 놓치면 검찰이 존재해야 할 이유도, 존재해야 할 공간도 없다.

검찰은 고민하고 자시고 할 것 없다.

지금 당장 구속영장을 청구하라!

그리고 느긋하게 법원의 판단을 기다려라!

 

3년 동안 바다 밑에 가라 앉아 있던 세월호도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냈다.

4년 동안 청와대 담장과 박근혜 치마폭에 가려져 있던 박근혜의 죄상이 만 천하에 그 모습을 드러낼 차례다.

글: 윤재학 (언론인)

윤재학  mukto@naver.com

<저작권자 ©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
조선사(주) | 주소 : 서울 강남구 역삼로7길 17, 네스빌 609호  |  대표전자우편: mukto@naver.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종홍
발행인 : 나한엽  |  편집인 : 오종홍  |   등록번호 : 서울 아03803  |  등록일자 : 서기2015.06.22.
Copyright © 2019 코리아 히스토리 타임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